쿠팡서 '온라인 판매 금지' 주류 팔다 중단

 

[세계비즈=김민지 기자] 쿠팡이 온라인 판매가 금지된 주류를 팔다가 소비자 지적에 이를 중단했다.

 

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쿠팡 사이트에서 최근 프랑스산 샴페인과 중국산 술 등 주류가 판매됐다. 주류는 전통주를 제외하고 온라인 판매가 금지돼 있다.

 

문제가 된 상품은 쿠팡이 자체 매입해 판매하는 것이 아닌 오픈마켓 판매자가 등록한 것으로, 해외에서 배송한다는 안내 등을 볼 때 판매자가 해외에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쿠팡 측은 “외부 판매자가 마치 술이 아닌 다른 상품처럼 전혀 관련이 없는 카테고리에 등록했다”며 “확인하자마자 판매를 중단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불법이나 판매가 부적합 상품을 허용하지 않으며 판매자가 등록한 상품을 수시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minji@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