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발사 무기한 연기…"센서 신호 이상 발견"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15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기립하고 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2차 발사를 하루 앞두고 1단부 산화제탱크의 수위 감지 장치 하나가 먹통이 되면서, 다시 발사대에서 조립동으로 점검을 위해 발길을 돌렸다.

 

1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개최된 '누리호 발사 준비 현황 브리핑'을 통해 누리호에 대한 발사 전 점검을 실시하던 가운데 이상이 발견됨에 따라 오는 16일 발사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항우연에 따르면 이날 종합조립동을 떠나 발사대로 이송된 누리호는 기립 및 전기적 체결 후 단별로 센서 점검을 실시한 결과 오후 2시 5분께 1단부 산화제탱크의 레벨 센서 신호 점검 과정 중 이상이 감지됐다.

 

이 센서는 산화제탱크 내의 산화제 충전 수위를 측정해 수치를 나타낸다. 발사 당일에 산화제를 충전하면서 수치를 체크해야 하는데 비정상적으로 수치가 표시되는 것을 발사대에 세워놓은 후 발견한 것이다.

 

이에 따라 항우연 연구진들은 레벨 센서 이상에 대한 정확한 원인 분석을 위해 누리호를 발사체종합조립동으로 다시 이송하고 있다. 발사대에 세로로 높이 세워진 상태라 작업자가 높은 곳에서 접근 및 확인 작업하기가 어렵다고 보고 아예 조립동으로 다시 옮겨 발사체 점검창을 열어 내부를 들여다보기로 한 것이다.

 

고정환 항우연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본부장은 산화제 센서 오류가 중대한 결함인지에 대해 "센서 자체가 이상할 수도 있고 센서와 연결된 케이블 등이 이상할 수도 있다"면서 "선진국에서도 발사체 센서 오류로 인해 발사가 중지되고 연기되는 사례는 종종 있다"고 설명했다.

 

개선 조치가 완료되면 발사관리위원회를 통해 발사일이 다시 정해질 예정이다. 항우연은 발사가 예정일에 이뤄지지 않을 것에 대비해 오는 23일까지를 발사예비일로 지정해 대응 시나리오를 짠 상태다. 현재는 발사 예정일에 내에 발사가 이뤄질지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발사예비일 이후에 발사 일정이 잡힌다면 발사 예비일 취소를 공식화하고 다시 발사일을 잡아 국제사회에 알리는 절차를 밟아야 한다.

 

이상율 항우연 원장은 "발사위에서 여러 관심이 많았던 사안이라 그대로 진행하는 것도 검토했다"면서도 "안전을 생각하고 보다 확실한 방법을 찾기 위해 취소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