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나란히 1Q 실적 ‘역대 최대’ 행진

삼성전자, 영업익 9.3조 44% 급증…반도체 부진에도 예상 밖 선전
LG전자, 매출 18.8조·영업익 1.5조…생활가전이 창사 최대 실적 견인

사진=세계일보DB

[세계비즈=김진희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올해 1분기 ‘깜짝실적’을 나란히 기록하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양사 모두 생활가전과 TV시장에서 선전했고, 삼성전자의 경우 스마트폰(모바일) 부문에서도 호조를 이어갔다. 

 

 7일 삼성전자와 LG전자는 1분기 잠정 경영실적을 각각 발표했다. 우선 삼성전자의 경우 매출 65조원, 영업이익 9조3000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은 17.48%, 영업이익은 무려 44.19% 증가한 수치다.

 

◆삼성전자, 영업익 9.3조…전년동기比 44.19%↑

 

 지난해 4분기 실적(매출 61조5500억원, 영업이익 9조500억원)도 뛰어넘었는데, 매출의 경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던 지난해 3분기(66조9600억원)에 버금가는 수준이며, 영업이익은 8조9000억원으로 예상됐던 시장의 전망치(컨센서스)를 크게 웃도는 호실적이다.

 

 삼성전자가 이날 부문별 실적은 공개하지 않았으나 전문가들은 당초 예상보다 부진했던 반도체 실적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보복 소비가 늘어난 스마트폰과 TV·가전 등 세트 부문이 만회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1분기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모바일(IM) 부문의 예상 영업이익이 4조3000억원 안팎으로 분기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당초 3월에서 1월로 출시 시기를 앞당긴 플래그십 모델 갤럭시 S21과 보급형 갤럭시 A시리즈 판매가 호조를 보인 영향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 S21은 출시 57일 만인 지난달 26일 기준으로 판매량이 100만대를 돌파했다. 지난 2019년 출시된 갤럭시 S10에 비해서는 열흘 정도 느리지만 작년 S20에 비해서는 한 달가량 빠른 기록이다.

 

 코로나19의 ‘펜트업(억눌린)’, ‘집콕’ 수요 덕분에 지난해 TV를 포함한 소비자 가전 부문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연초 네오(Neo) QLED 등 고가의 신제품 출시로 기존 프리미엄 QLED TV와 LCD TV의 프로모션을 강화하면서 판매 증대로 이어졌다.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가 신혼부부 등 젊은층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고, 최근 해외 판매를 본격화한 것도 실적 개선에 영향을 미쳤다. 증권가는 TV와 생활가전이 포함된 소비자 가전(CE) 부문의 1분기 영업이익이 1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본다.

 

 다만 반도체의 1분기 영업이익은 3조5000억∼3조6000억원 정도로 예상돼, 지난해 1분기(4조1200억원)는 물론 환율(원화 강세) 영향이 컸던 작년 4분기(3조8500억원)에도 못 미친 것으로 전망됐다.

 

◆LG전자, 매출·영업이익 분기 사상 최대 실적

 

LG전자는 올해 1분기 매출 18조8057억원, 영업이익이 1조5178억원을 기록하며 매출·영업이익 모두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매출은 사상 최대였던 지난해 4분기(18조7826억원) 실적을 웃도는 결과이며, 특히 영업이익은 종전 최대치인 2009년 2분기 1조2438억원을 3000억원 가까이 뛰어넘어 약 12년 만에 새 역사를 썼다. 지난해 동기에 비해서는 매출은 27.7%, 영업이익은 39.2%씩 증가했다. 

 

 삼성과 마찬가지로 펜트업·집콕 수요가 이어지며 생활가전·TV가 역대급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부문별 실적이 공개되진 않았으나 증권가는 생활가전(H&A)의 분기 실적이 사상 처음으로 매출 6조원, 영업이익은 8000억원을 넘어섰을 것으로 보고 있다. 

 

 스팀가전을 포함한 신가전의 인기가 여전하고 신형 에어컨 출시,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오브제컬렉션’의 판매 호조 등이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TV를 담당하는 HE부문도 올레드(OLED)·나노셀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증가에 힘입어 1분기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30% 정도 늘어난 것으로 증권가는 예상했다.

 

 이에 비해 휴대폰이 있는 모바일(MC) 부문은 1분기에도 적자가 이어진 것으로 관측된다. 2015년 2분기부터 24분기 연속 적자다. LG전자는 지난 5일 열린 이사회에서 7월 31일자로 모바일 사업을 중단을 결정하고, 전장·AI 등 미래 사업 투자를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1분기 전장(VS)사업은 완성차 업체의 수요 회복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늘고 적자 폭은 감소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마그나와 함께 설립하는 합작법인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가칭)’이 7월 1일자로 출범하면서 LG전자의 새로운 먹거리로 부상할 전망이다.

 

purple@segye.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