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사업재편…방산계열사 통합·㈜한화는 건설 흡수

이미지=한화그룹

[김진희 기자] 한화그룹은 ㈜한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임팩트 3개 사가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사업재편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유사 사업군 통합과 체질 개선을 통해 경영효율성을 제고하고 사업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방산사업, 한화에어로스페이스로 통합

 

우선 3개 회사에 분산돼 있던 한화그룹의 방산사업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로 통합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한화에서 물적분할된 방산부문을 인수하고, 100% 자회사인 한화디펜스를 흡수합병하면서 지상에서부터 항공우주에 이르는 명실상부한 종합방산 기업으로 도약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규모의 성장과 함께 제품을 다양화해 ‘한국형 록히드마틴’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각 사에 분산돼 있던 글로벌 사업역량을 통합해 해외 수출 경쟁력도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회사를 2030년까지‘글로벌 방산 톱10’기업으로 키우겠다는 비전도 공개했다.

 

◆㈜한화, 한화정밀기계∙한화건설 인수∙합병

 

한화그룹의 지주사격인 ㈜한화는 방산부문을 한화에어로스페이스로 매각하면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인 한화정밀기계를 인수해 ㈜한화/모멘텀(舊 ㈜한화/기계)의 사업역량을 확대∙강화한다. 

 

또한 100% 자회사인 한화건설도 흡수합병하기로 했다. ㈜한화는 이를 통해 소재, 장비 및 인프라 분야로 사업을 전문화할 계획이다. 

 

기존 ㈜한화/모멘텀의 이차전지, 태양광 등 공정 장비와 반도체 디스플레이 장비 사업에 한화정밀기계의 반도체 후공정 패키징 장비, LED 칩 마운터 사업 역량이 더해지며, 중장기적으로 반도체 공정 장비 분야 전문업체로 도약한다는 것이 회사 측 계획이다.

 

◆한화임팩트, 자회사인 한화파워시스템 인수

 

한화임팩트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인 한화파워시스템을 인수한다. 

 

산업용 공기/가스압축기 등 에너지장비 전문기업인 한화파워시스템의 합류로 한화임팩트는 수소사업 밸류체인을 넓히며 전문성을 강화할 수 있을 전망이다.

 

가스터빈 개조 기술과 수소혼소(혼합연소) 발전기술에 강점을 가진 한화임팩트와 산업용 공기·가스압축기 등 에너지장비 전문기업인 한화파워시스템 간의 기술협력으로 차세대 혁신 발전원을 개발하는 한편 적극적 해외진출로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다.

 

㈜한화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임팩트 등 3개사는 이날 오전 각각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안건을 통과시켰다.

 

한화그룹은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유사 사업군 통합과 100% 자회사의 합병 등 사업 재편 활동을 꾸준히 진행해왔다.

 

앞서 2020년 1월 화학 계열사인 한화케미칼은 태양광 및 소재 사업을 맡고 있는 자회사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를 흡수합병하면서 사명을 한화솔루션으로 바꿨다.

 

또한 한화솔루션은 지난해 프랑스 재생에너지 전문 기업 RES프랑스를 인수하는 한편, 미국 내 생산시설을 갖춘 노르웨이 폴리실리콘 업체인 REC실리콘 지분을 인수해 미국 내 태양광 사업 투자도 확대해 나가고 있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