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40년 만기 주담대’ 속속 출시

대출 한도 늘어나는 효과…은행, 가계대출 문턱 낮춰
매해 상환 원리금 규모는 적지만 총 이자액은 증가

주요 은행들이 주택담보대출의 만기 기간을 최장 40년까지 연장하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올해 들어 만기 기간을 40년까지 연장한 주택담보대출을 내놓는 은행들이 늘어나고 있다. 대출 수요자 입장에선 만기 기간이 길어지면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줄어 대출 한도가 늘어나는 게 이점이지만, 갚아나가야 하는 전체 빚의 규모가 커진다는 점은 유의해야 할 요소다.

 

6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이날부터 주담대 최장 만기를 35년에서 40년으로 늘린다. 대상 상품은 ‘신한주택대출’, ‘신한주택대출(아파트)’, ‘플러스모기지론’ 등이다. NH농협은행도 오는 9일부터 주담대 최장 만기를 33년에서 40년으로 늘리기로 했다.

 

시중은행 중에선 지난달 21일 하나은행이 가장 먼저 최장 만기 40년짜리 주담대 상품을 내놨다. ‘하나 아파트론’, ‘하나 변동금리 모기지론’, ‘하나 혼합금리 모기지론’, ‘하나원큐 아파트론’ 등의 상품을 이용하는 대출자들은 원리금을 최장 40년에 나눠서 갚을 수 있다. 지방은행 중에선 부산은행이 지난 2월, 대구은행이 지난달 만기 40년짜리 주담대를 출시했다. KB국민은행과 우리은행은 이르면 이달 중 40년 만기 주담대 출시를 검토 중이다.

 

40년 만기 주담대는 정책금융상품에서 시작됐다. 지난해 7월 주택금융공사는 만 39세 이하 청년 및 결혼 7년 이내의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40년 만기 고정금리인 보금자리론·적격대출을 선보였다.

 

금융소비자로선 대출 만기가 늘어나 매해 상환해야 할 원리금 액수가 적어지면 대출 한도가 높아질 수 있다. 전 금융권 대출의 원리금 상환액을 연 소득으로 나눈 비율인 DSR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당장 소득이 많지 않은 차주로선 만기가 길수록 매월 원리금 상환부담을 낮추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은행 입장에서도 대출 문턱을 낮춰 가계대출 영업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게 된다.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고강도 대출 규제, 시장금리 상승세 및 부동산 시장 관망 흐름 등과 맞물려 최근 넉 달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장점만 있는 건 아니다. 대출을 갚아나가야 하는 기간이 길어지면 그 만큼 대출자가 부담해야 하는 총 이자액도 늘어나기 때문이다. 금융상품의 특성상 만기가 길어질수록 금리가 높아진다는 점도 유의해야 한다. 한 예로 보금자리론의 경우 40년 만기 ‘아낌e-보금자리론’의 금리(5월 기준)는 연 4.30%으로 30년 만기(연 4.25%)보다 0.05%포인트 높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만기 기간이 늘어나면 금융소비자로서는 대출 여력이 높아진다는 점이 이점”이라면서 “하지만 최근 대출금리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어 향후 상환 및 이사 계획 등을 고려한 현명한 대출전략 수립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