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보, 업계 최초로 헬스케어 자회사 설립 승인받아

이달 중 ‘㈜KB헬스케어’ 자회사 설립 추진

KB손해보험 본사 외관. KB손해보험 제공

[세계비즈=유은정 기자] KB손해보험은 보험업계 최초로 헬스케어 서비스 제공을 목적으로 하는 자회사 설립에 대해 금융당국의 승인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KB손보는 정부 차원의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활성화를 위한 보험업권 헬스케어 사업 진출 제도 마련, 규제 완화 등 시장 환경 변화에 따라 회사의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고객의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되는 서비스 제공을 통해 국민 의료비 지출 효율화에 기여한다는 목표로 디지털 헬스케어 자회사 설립을 추진해 왔다.

 

지금까지 KB손보는 헬스케어 사업을 영위할 자회사 소유 신고를 위해 금융당국과 지속적으로 협의를 진행함과 동시에 신설될 자회사의 설립 및 운영을 위한 인력과 사업장을 확보하는 등의 인프라 구축을 위한 준비를 진행해 왔다.

 

이번 금융당국의 자회사 설립에 대한 승인에 따라 KB손보는 이달 중으로 자회사 설립을 목표로 신설 자회사의 설립 등기와 사업자 등록을 마칠 계획이다.

 

‘㈜KB헬스케어’라는 사명으로 설립될 신설 자회사는 사업 초기, B2B(Business to Business) 기업 고객을 중심으로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추후 B2C(Business to Consumer) 개인 고객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KB손보는 향후 모바일 앱을 통해 ▲건강검진 정보 등 다양한 건강 정보를 분석한 건강상태 정보 ▲고객별 건강상태 기반의 건강목표 추천 ▲식단 데이터 분석서비스 등 디지털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유전체 분석 서비스 ▲오디오∙비디오 기반의 디지털 활동관리 프로그램 ▲ 만성질환자 건강 관리 코칭 프로그램 ▲멘탈 관리 상담 프로그램 등 고객의 건강관리 목표 달성을 지원하기 위해 외부 제휴업체와 연계한 건강 관리 서비스도 구성할 예정이다.

 

KB손보 관계자는 “예방적 건강 관리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과 니즈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헬스케어 사업은 미래 성장 잠재력이 클 것으로 판단한다”며 “KB손보는 업계 최초로 헬스케어 자회사 설립이라는 첫발을 먼저 내딛은 만큼 선도사로서의 책임감을 늘 견지해 최상의 건강관리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viayou@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