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단체급식 일감 외부개방…LG, 내년부터 전면개방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김민지 기자] 그동안 그룹 계열사가 독식하던 대기업 단체급식 일감이 외부로 개방된다.

 

공정거래위원회와 삼성, 현대차, LG, 현대중공업, 신세계, CJ, LS, 현대백화점은 5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단체급식 일감개방 선포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과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 장재훈 현대차 대표, 권영수 LG 부회장,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대표, 강희석 이마트 대표, 김홍기 CJ 대표, 이광우 LS 부회장, 장호진 현대백화점 대표가 참석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국내 단체급식 시장 규모는 2019년 기준 4조2799억원에 달한다. 삼성웰스토리(점유율 28.5%), 아워홈(17.9%), 현대그린푸드(14.7%), CJ프레시웨이(10.9%), 신세계푸드(7.0%) 등 5개사가 시장의 80%를 차지하고 있다.

 

공정위는 “이들 5곳이 계열사나 친족기업과 수의계약을 통해 수십년 간 일감을 안정적으로 확보함으로써 덩치를 키웠다”고 보고 있다.

 

LG는 이날 선포식에서 내년부터 전면개방 원칙에 따라 단체급식 일감을 순차적으로 경쟁입찰에 붙이기로 했다. CJ도 그룹 계열사가 CJ프레시웨이에 맡기던 구내식당 일감의 65%를 외부에 개방한다.

 

삼성은 지난달 2개 식당(수원, 기흥 남자 기숙사)을 시범적으로 개방하기로 해 현재 외부업체를 고르는 중이다. 현대차는 비조리 간편식 부문에서부터 경쟁입찰을 하고, 현대중공업은 올해 말부터 울산 교육·문화시설 식당을 중소기업에 개방한다. 42개 사업장 급식업체를 신세계푸드가 아닌 다른 곳에 맡긴 신세계는 일감 개방을 더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LS는 계약이 끝나는 사업장부터 경쟁입찰을 도입하고, 현대백화점은 김포·송도 아울렛 직원식당부터 지역업체에 개방하기로 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일감 나누기는 '제 살을 깎아 남에게 주는 것'으로 아주 힘들고 고단한 과정임을 알고 있다”며 “일감 나누기는 기업이 할 수 있는 최상위의 상생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minji@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